블로그 이미지
'디지털 콘텐트 보호의 대표주자' 디지캡의 공식블로그입니다. (주)디지캡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0)
DigiCAP NEWS (290)
DigiCOLUMN (47)
DigiCAPPER (20)
DigiCONTENTS (7)
DigiCAMPAIGN (1)
Total193,507
Today0
Yesterday58

디지캡, 방송 솔루션 ‘CAS 500만 시청자 이용

B&C 배병욱 기자 | 2013.12.02 15:32

 

 

 

-‘이노베이션(Innovation) 기업’=제한수신시스템(CAS)

해외 TV 사업자인 노르웨이 ‘NMTV’와 네덜란드 ‘MTVNL’이 자국의 지상파 DMB 서비스를 위해 서울 마포에 소재한 CAS 서버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해외 시청자들이 한국 업체의 원격 모니터링을 받으면서 현지에서 DMB를 본다는 얘기다
.

이는 방송 솔루션 전문업체 디지캡(대표 이도희)이 국제 DMB 연합기구인 ‘IDAG’에서 CAS 공식 벤더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IDAG에는 13개국 15개 방송사업자가 가입돼 있다. 노르웨이나 네덜란드 외에 다른 나라 사업자들도 디지캡의 CAS 서버센터를 이용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AS란 유료방송의 핵심 솔루션으로, 수신료를 낸 사람만 시청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방송 서비스가 해킹되지 않도록 하는 보안기능도 있다. 해외 사업자들이 디지캡의 시스템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별도의 서버 구축비용 및 시간이 들지 않는 데다 국내 우수한 기술진들의 원격 지원을 받을 수 있어서다.

특히 이 회사의 CAS를 선호하는 건 기존 솔루션보다 가볍다는 점이다. 다시 말해 메모리와 트래픽을 적게 차지하기 때문에 100만 명 이상의 방송 가입자를 동시에 소화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 때문에 모바일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SW)로 꼽힌다
.

디지캡은 국내 최초로 CAS를 국산화한 업체다. 국내에서는 전량 수입에만 의존하다가 2006년 디지캡이 위성 DMB TU 미디어’에 적용한 게 첫 사례다. 2008년엔 케이블 방송에도 가장 먼저 상용화한 바 있다. 현재는 국내에서 약 300만 명이 이 회사의 SW가 적용된 방송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해외까지 포함하면 500만 명 이상이다
.

이도희 디지캡 대표는 “창조경제 시대에 미디어 SW는 한국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고부가가치 영역이어서 국가의 체계적인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며 “세계 방송시장에서 명확한 비즈니스 모델인 CAS로 세계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이 회사는 디지털저작권관리(DRM) 솔루션도 국내 처음으로 개발해 내놓은 바 있다. DRM은 디지털 콘텐츠의 저작권을 보호 및 관리하는 SW, 불법 시청·사용·복제 등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기사보기(머니투데이)

http://news.mt.co.kr/mtview.php?no=2013120212043518387

 

Posted by (주)디지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디지캡입니다.
5월 3주 디지캡 새로운 소식을 소개 합니다.

디지캡 가족의 새가족 탄생

솔루션 1팀 송민수 과장님께서 득남하셨습니다. 모두 축하 부탁 드립니다.

Nokia & IDAG Metting 해외 출장 (5/16~18)

Nokia Handsfree Set 및 Mobile에 CAS Porting에 대한 기술적, 사업적 논의 및 NDA 체결
해외사업부 박민주 이사, 솔루션1팀 이명호 부장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디지캡 입니다.
즐거운 연휴 보내셨나요? 이게 설날까진 마지막 연휴라서 큰 아쉬움이 남네요.

이번 IBC 및 NMTV(노르웨이) 출장 기간 동안IDAG에서 공식적으로 당사 CAS를 선정하였다는
Press Release(보도자료)를 9월 16일에 배포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전문을 저희 블로그에도 포스팅합니다.


IDAG
여러 국가들을 위한 하나의 CAS를 선정


국제
DMB진흥기구(IDAG) 3개 대륙 12개 국가를 대표하는 IDAG 멤버들에게 DMB를 통한 유료서비스 및 payTV 모델을 가능하게 할 하나의 공통 CAS공급 업체로 한국의 디지캡과 계약을 체결했다.

 

DMB는 모바일TV 및 부가서비스에 사용되는 기술표준이다.

이 표준은 디지털 라디오를 많은 나라들에 전송하는데 사용되는 DAB DAB+를 포함한다.

 

IDAG의 의장이자 NMTV의 대표인 Mr. Gunnar Garfors이 솔루션은 오랫동안 표준 암호화 및 결재 솔루션으로 필요했었다. 이번 계약체결은 중요한 이정표로서 세계적인 DMB서비스의 출시 및 계획을 성장 발전시킬 것이다라고 전했다.

 

디지캡의 솔루션은 작은 대역폭 사용에 최적화 되어있고, 소프트웨어 기반이다.

이는 장치(Device)내 칩이 필요 없게 하며 핸드폰을 포함한 거의 모든 핸드셋과 호환이 된다. CAS는 또한 IDAG 국가들간에 로밍(Roaming)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운전자가 국경을 통과할 때도 안전한 교통정보 서비스가 차량용 네비게이션에 즉각 전달될 수 있게 해준다.

 

디지캡의 CEO인 이도희 대표는 모바일 TV의 성공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우리의 DMB 및 다른 전송플랫폼을 통한 CAS 경험들은 IDAG이 유연하면서도 탄탄하고 안전한 솔루션을 제공토록 할 것이며 비즈니스 모델로 큰 성공을 하게 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노르웨이 모바일TV(NMTV)는 디지캡의 솔루션을 구현하는 최초의 회사로 상업방송사인 TV2 Viasat TV채널에 대해 유료서비스를 하게 된다.

공영방송사인 NRKs는 무료방송을 계속하게 된다. 네덜란드 모바일TV(MTVNL)는 두 번째로 서비스를 개시할 것이다.

 

IDAG의 목표는 DMB 관련장치 및 서비스를 하나의 세계적인 큰 시장으로 창출하는 것이다. IDAG DMB, DAB DAB+를 통한 TV, 라디오, 데이터서비스 및 3G WLAN등 다른 네트워크를 통해 향상된 기능들을 선보이게 된다.

 

디지캡은 2000 4“e-Global DRM Leader”의 비전아래 설립된 회사로 e-Business 보안업계의 선도적 회사이다.




International DMB Advancement Group (IDAG) has signed with DigiCAP Ltd. of South Korea to provide one common CAS to enable pay TV and pay services via DMB for the members of IDAG, representing 12 countries on 3 continents.

DMB is a widespread technology standard used for mobile TV and additional services. The standard also includes DAB and DAB+ which are used to transmit digital radio in more and more countries.

“The industry has for a long time called for a standardized encryption and payment solution. This deal is an important milestone and will further fertilize the growth of launched and planned DMB services across the globe” said Gunnar Garfors. He is President of IDAG and CEO of NMTV, one of IDAGs members.

DigiCAPs solution is optimized for low bandwidth usage and it is software based. This eliminates the need for an own chip in the device and makes the solution compatible with virtually all handsets, including mobile phones.The CAS also enables roaming between IDAG countries. This makes it possible for secure traffic information services to be delivered instantly to navigation units in cars, even when the driver crosses national borders.

“We are happy to be able to directly contribute to the success of mobile TV. Our extensive experience with CAS via both DMB and other distribution platforms ensures that IDAG now gets a flexible, robust and secure solution that enables wider successful business models” said Dohee Lee, CEO of DigiCAP.

Norwegian Mobile TV Corporation (NMTV) will be the first company to implement DigiCAPs solution in order to charge for TV channels from commercial broadcasters TV 2 and Viasat. Public service broadcaster NRKs channels will remain free to air. Mobiele Television Nederland (MTVNL) is set to launch as number two.

IDAGs goal is to help create one big market for DMB related devices and services world-wide. The organization promotes TV, radio and data services via DMB, DAB and DAB+ plus enhanced functionalities via other networks such as 3G and WLAN.

DigiCAP is a leading company as e-Business security leader, founded in April 2000 under the vision of “e-Global DRM Leader”. The company provides security for digital content rights protection/management, illegal viewing/use/copy protection solutions and service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Mr. Gunnar Garfors gunnar.garfors@nrk.no +47 40 00 00 22
Ms. Jeniffer Park mjpark@digicaps.com +82 10 40 48 50 97

Websites:
IDAG: theidag.org
DigiCAP: digicaps.com

Photos:
Gunnar Garfors: http://tinyurl.com/32mfyjw
Dohee Lee: http://tinyurl.com/3727w56

Posted by 비회원
TAG CAS, DRM, ibs, idag, NMTV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3일, 24일 디지캡에 반가운 손님이 오셨습니다.

멀리 유럽에서 IDAG를 대표하시는분께서 디지캡에 방문하셨습니다.

이번 IDAG의 디지캡 방문은 CAS(제한수신시스템)솔루션계약 체결에 따른 CAS센터 구축과
IBC 에서의 Demonstration 및 오슬로 NMTV에서 정합 테스트 진행을 위한 회의가 목적이었습니다.

기념 촬영 사진을 공개합니다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지캡이, " 유럽 DMB 연합기구인 IDAG " 에 CAS 솔루션 공급 회사로 최종 선정 되었습니다.

참고로, IDAG은 네덜란드·노르웨이·영국 등 유럽 및 아시아 등 12개국 14개 사업자가 가입되어 있는 DMB 관련 단체 입니다.

IDAG은 가입된 사업자가 공동으로 CAS를 사용할 수 있는 공동CAS센터를 구축할 계획이어서, IDAG에 가입된 대부분의 사업자가 디지캡의 CAS를 사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감사합니다.
더욱 더 열심히 하는 계기가 되겠습니다.

보도 신문

전자신문 / 디지털다임스 / 파이낸셜뉴스 / 연합뉴스 / 아이뉴스24 / 뉴시스 / 아주경제 



다음은 기사 원문 입니다.

디지캡이 개발한 국산 CAS(제한수신시스템)가 유럽 DMB 사업자에 적용되어 유럽 DMB CAS 표준을 주도하게 되었다.

(주)디지캡(대표이사 이도희)은 최근 다국적 DMB 추진 연합기구인 *'IDAG'(국제DMB개발그룹)에 CAS 솔루션 공급 회사로 최종 선정되어 계약을 완료하였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CAS 솔루션은 해외 개별 DMB나 소규모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Cable TV 시스템에 제공해왔으나 이번처럼 다국의 여러 사업자들에게 대단위로 공급되는 것은 처음이다.

이도희 대표이사는 "이번 수주는 12개 해외 대형 업체 등과의 경쟁을 물리치고 힘겹게 거둔 큰 성과"라면서 "이로서 우리의 DMB CAS가 사실상 유럽 DMB CAS의 표준이 될 것이며 앞으로 엄청난 로열티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한 "그간 SK텔레콤과 개발과정부터 긴밀히 협력하여 상용화한 것이 큰 도움이 되었으며 이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만들어 낸 상생모델의 좋은 본보기"라고 했다.


(주)디지캡은 2000년도에 설립되었으며 그간 방송, 통신,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의 보안기술을 공급하고 있는 보안 전문 솔루션 업체로 작년에는 '제4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IDAG'(International DMB Advancement Group)
: 지난 2009년 6월에 네덜란드, 노르웨이, 영국, 몰타, 이탈리아 등 유럽 5개국 사업자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하여 설립한 'DMB       추진 연합 기구'로서 현재 유럽 및 아시아 등 12개국 14개 사업자들이 가입돼 있으며 유럽을 중심으로 전세계에 DMB 관련 서      비스와 기기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음.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